벚꽃이 흩날리는 주남마을 대학로 축제
벚꽃이 흩날리는 주남마을 대학로 축제
  • 영산대신문
  • 승인 2019.03.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 축제, 많은 관심으로 성공적 마무리..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 축제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 축제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와 양산시 주남마을 주민이 공동 개최한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는 지난 27일 양산캠퍼스 정문 앞 대학로 일원과 캠퍼스 내 잔디광장에서 개최됐다. 1회임에도 불구하고, 약 500여명의 시민과 학생들의 참여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대학과 마을공동체가 한마음이 되어 진행한 보기 드문 사례로 많은 관심을 모은 가운데 김일권 양산시장, 서진부 양산시의회 의장, 시의원(이상정, 이종희, 김태우, 박재우, 이장호, 박미해, 정숙남) 등 양산시 관계자들과 부구욱 총장, 보직교수 등 와이즈유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축제에 품격을 더했다.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현장

행사는 벚꽃 길 걷기대회, 식전공연에 이어 개막식과 축하공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식전공연으로는 마을 풍물패,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 와이즈유 태권도 시범단, 메인 공연으로는 성악(김경 와이즈유 교수), 시낭송(이숙녀), 웅상필 섹소폰 앙상블, 초대가수(류해리), 양산시립합창단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축제장 인근에는 푸드트럭 등 다양한 먹거리와 플리마켓, 깃발 전시회(퍼스트리더 총동창회)과 같은 볼거리도 풍성했다.

 

와이즈유와 마을 공동체는 지난 3월 초부터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성공적인 행사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창언 추진위원장은 “1회 행사의 잘된 점과 미흡한 점을 보완해 내년에는 더욱 많은 주민들이 찾아오는 성대한 축제가 되도록 대학과 마을이 더욱 긴밀히 소통하겠다.”면서 “양산시에서도 주남마을 벚꽃축제가 매년 진행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뜻을 밝혔다.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제 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이렇게 1회임에도 성황리에 마무리 될 수 있었던 것은 와이즈유와 학교법인 성심학원을 비롯해 주남마을 자치위원회(통장협의회), 부녀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마을개발위원회, 양산시 웅상출장소, 퍼스트리더 총동창회, 소주파출소, 생활안전협의회, 웅상지역 언론사 등의 후원도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출처: 브랜드 홍보 위원회 ⌜주남마을 주민과 함께한 ‘와이즈유 벚꽃축제’⌟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