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100% 영어강의 대폭 늘린다
와이즈유, 100% 영어강의 대폭 늘린다
  • 영산대신문
  • 승인 2018.02.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베키스탄·인도·파키스탄 유학생 94명 대상 영어트랙 개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가 100% 영어로 운영하는 강의를 대폭 늘리고 글로벌 시대를 선도할 능력과 자질을 갖춘 외국인 유학생 양성에 나선다.

올해 와이즈유에서 유학하는 외국인 유학생은 10개국(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그리스, 몽골, 일본, 인도, 파키스탄)에 총 717명이다. 지난해 외국인 유학생 600여명 보다 100여명이 많은 수치이다.

이처럼 급증한 외국인 유학생 가운데 영어 입학 자격으로 들어온 글로벌 유학생은 학부와 대학원을 합쳐 총 94명이다. 학부 유학생은 50명(호텔관광학부 9명, 글로벌학부 41명)이고, 대학원 유학생은 44명(호텔외식관광전공 8명, 한국비즈니스전공 12명, 법무전공 24명)이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우즈베키스탄 68명, 파키스탄 17명, 인도 8명, 베트남 1명이다.

와이즈유는 영어트랙으로 입학하는 외국인 유학생을 위해 100% 영어강의를 대폭 확대했다. 학부의 경우 23명의 교수가 총 26개의 영어강좌를 오픈하고, 대학원의 경우 7명의 교수가 총 8강좌를 맡는다. 영어권 국가 유학생에 특화된 맞춤형 영어강의를 준비했다.

김병권 교무처장은 “영어트랙으로 입학하는 유학생들은 대부분 영어를 모국어, 법적 공용어로 사용하기 때문에 학교 차원에서 기존의 영어강의 보다 훨씬 많은 준비를 해야한다”면서 “영어강의가 가능한 우수한 교수진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지만 우수한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위해 앞으로 특화된 글로벌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진숙 유학생지원본부장은 올해 유학생이 급증한 원인과 관련해 “학교 차원의 유학생 다변화 유치 노력이 가장 주요한 요인이겠지만 전세계에 확산되고 있는 한류 붐과 와이즈유만의 선진화된 유학생 관리시스템이 외국에 점차 알려지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