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유니스트와 ‘명품 공대육성’ 맞손
와이즈유, 유니스트와 ‘명품 공대육성’ 맞손
  • 영산대신문
  • 승인 2018.02.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텍 이어 울산과학기술원과 공대 위상 강화 협력체계 구축

와이즈유 영산대학교(총장 부구욱, 이하 와이즈유)가 명품 공과대학 육성을 위해 유니스트(울산과학기술원)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 양 대학의 교류·협력 노력은 서로 지리적으로 가까워 인적교류나 인프라 이용 등 협력체계 구축이 용이한 여건을 갖고 있다는데 장점이 있다.

와이즈유 부구욱 총장은 지난 19일 김상현 공대 학장 및 5명의 공대 학과장과 함께 울산에 위치한 유니스트를 방문해 정무영 총장과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양 대학은 상호발전을 위해 연구시설 공동활용, 공동연구, 학생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은 양 대학의 실무진이 상호협의한 뒤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유니스트와의 협력은 ‘와이즈유 공대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해 8월 포스텍과의 교류협정과 맥을 같이 하고 있다. 와이즈유는 포스텍과의 교류협정 체결 후속 조치로 이번 1학기에 공대생 2명을 선발해 포스텍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한 학기 동안 정규수업을 받는 학생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유니스트와도 이러한 학생 교류 뿐만 아니라 공대 교수들의 연구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연구 및 연구시설 공동활용 등의 교류·협력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부구욱 총장은 “개교 이래 사회가 필요로하는 인재양성을 목표로 실용적인 교육을 해온 와이즈유는 유니스트와의 실질적인 협력 강화를 통해 공대의 위상을 높여가고자 한다”면서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는 와이즈유만의 특색있는 공대를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유니스트는 2030년까지 아시아 최상위권을 목표로 급속 성장하고 있는 공대 위주의 대학으로서 지난 해 처음으로 진입한 QS평가에서 국내 5위권, 논문 피인용지수는 국내 1위를 차지한 대학이다. 2040년까지 약 12조의 대학기금 조성을 목표로 국가 및 지자체의 지원을 빚으로 생각하고 그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지역공동체와 연구시설을 공유하는 정책을 지향하는 이례적인 대학이다. 와이즈유는 그 정신과 노하우에 공감하고 사회에 공헌하고자 하는 동일한 교육 목표를 지향하고 있다.

한편, 와이즈유는 지난해 총 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대를 포함한 교육환경 개선을 실시했고, 공대 건물에 창업교육과 실습을 할 수 있는 창의설계실, 오픈 세미나라운지, 작업부스, 놀이공간, 휴게공간 등을 새롭게 구축했다. 또한 포스텍과의 교류협력을 진행하면서 포스텍 교수 10~15명으로 구성된 ‘공대 발전 자문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명품공대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