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중국 상해 마이스산업 벤치마킹
와이즈유, 중국 상해 마이스산업 벤치마킹
  • 영산대신문
  • 승인 2018.02.0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관광대학 학생 40명, 비교분석 통해 부산에 발전방안 제언
호텔관광학과 학생들이 상해에서 마이스산업을 벤치마킹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텔관광학과 학생들이 상해에서 마이스산업을 벤치마킹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와이즈유 영산대학교(총장 부구욱, 이하 와이즈유) 호텔관광대학 학생 40명이 중국 상해를 방문해 선진도시 마이스(MICE)산업을 벤치마킹하고 돌아왔다.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진행된 이번 해외탐방은 단순한 체험학습이 아니라 마이스산업 경쟁도시인 상해와의 비교분석에 초점을 두고 부산 지역사회에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캡스톤디자인 프로젝트 성격으로 진행됐다.

상해는 부산에서 비행기로 1시간 15분 거리에 있는 가까운 도시이며, 대규모 전시장 확충을 통해 동북아 마이스산업의 블랙홀 현상까지 우려하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산의 마이스산업을 위협하는 강력한 경쟁도시이다. 상해에서 연간 개최되는 전시회는 600개 이상이며 이중 푸동 전시장은 가동률이 70%에 이를 정도로 1년 365일 전시장의 불이 꺼지지 않는다. 특히 상해 모터쇼 참가부스는 약 6,700여개에 이르는 대규모로 진행된다.

학생들은 이번 탐방에서 전시면적 500,000m2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홍차오의 국립전시컨벤션센터(NECC, 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와 푸동의 상하이 신국제박람회장(Shanghai New Internation Expo Centre)를 견학하고, KOTRA 상해 한국무역관을 방문해 상해의 무역과 마이스산업은 물론 중국의 경제력 등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복합산업인 마이스를 지원하는 관광, 건축, 외식, 문화예술, 호텔에 이르기까지 상해의 주요 마이스 인프라를 직접 확인해보는 일정도 진행했다.

이번 상해 탐방에 참여한 임도균 학생은 “거대한 상해의 마이스 산업규모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질적으로 내실을 다질 수 있는 부산에 특화된 마이스산업을 개발하고,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진정성에 입각한 관광자원과 상품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며 부산시와 벡스코에 마이스산업 발전방안을 제안했다.

이번 상해 탐방단을 인솔한 오창호 학과장(관광컨벤션학과)은 “막연하게 중국시장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위쳇페이나 알리페이가 가능한 시스템 구축하여 중국인 관광객의 여행만족도와 부산관광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구체적인 수용태세를 점검하고 강화해야 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