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공대생 2명, 포스텍서 수업 듣는다
와이즈유 공대생 2명, 포스텍서 수업 듣는다
  • 영산대신문
  • 승인 2018.02.0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교류 프로그램 1학기 수강... 겨울방학 영어·전공 집중교육 ‘구슬땀’

와이즈유 영산대학교(총장 부구욱, 이하 와이즈유) 공과대학이 포스텍과의 학생교류 프로그램으로 ‘명품 공대생’ 만들기에 나선다.

이번 학생교류 프로그램은 와이즈유 공대학생이 포스텍에서 1학기 동안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정규수업을 듣고 학점을 인정받는 제도를 말한다. 와이즈유는 지난 해 8월 포스텍과 교류협정을 체결하고 학생교류 및 상호 학점인정 등 다양한 교류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올해 1학기부터 와이즈유 공대학생 2명이 포스텍에서 수업을 듣게 되는 것이다.

올해 처음 실시되는 이 프로그램에는 김희관(컴퓨터공학과 17학번) 학생과 이채림(사이버보안학과 17학번) 학생이 참여한다. 이 학생들은 오는 2월 13일 포스텍 기숙사에 입사를 시작으로 올해 1학기 동안 4과목, 총 12학점을 이수한다. 이 학생들은 기숙사 비용을 포함하여 파격적인 장학금 혜택을 받는다.

이 학생들은 포스텍 수강을 앞두고 이번 겨울방학 동안 영어 수업과 전공 과목에 대한 선행수업을 받으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포스텍 영어강의를 따라잡기 위해 원어민이 지도하는 하루 8시간의 영어 집중교육과 안미정 교수(사이버보안학과)의 지도로 전공 과목에 대한 선행학습을 하고 있다.

김희관 이채림 학생은 “비록 1학기이지만 새로운 대학환경에 적응한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설레인다”면서 “명품공대 포스텍에서 공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주어진 만큼 최대한 많은 것을 보고 배워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상현 공대학장은 “영어 능력, 학과성적, 인성, 본인 의지 등 다양한 분야의 심사를 거쳐 최종 2명을 선발했고 겨울방학을 이용해 집중교육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양 대학의 협의를 통해 더 많은 학생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